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거북이 택시' 내놨던 일본 택시 회사, 이번엔 반려동물택시

일본 산와교통, 거북이 택시·귀신투어 택시 이어 펫택시 개시

 

일본의 한 택시회사가 펫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톡톡 튀는 택시로 눈길을 모아온 일본의 중견 택시회사가 이번에는 반려동물 택시를 내놨다.

 

반려동물과 함께 보호자가 탈 수 있는 것은 물론 원할 땐 반려동물만 운송도 해준다. 급히 동물병원에 갈 일이 있을 때는 응급수송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요코하마에 본사를 둔 산와교통(三和交通)은 10월 1일부터 개와 고양이, 그리고 작은 동물을 기르는 이들을 위한 '펫 택시'와 '펫 119'를 운행한다.

 

도쿄와 우리나라의 경기도에 해당하는 사이타마현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회사는 그간 이색 택시로 화제를 모아 왔다. 특히 화제가 됐던 것은 2014년 내놓은 거북이 택시.

 

빨리 혹은 정시에 도착하기 위해 택시를 이용하지만 거북이 택시는 그 반대로 천천히 가는 택시다. 이 회사는 또 여름철에 귀신이 나오는 곳들만 찾아 다니는 심령투어 택시를 내놓기도 했다.

 

펫 택시는 보호자가 함께 탈 수 있는 택시 서비스로 세단과 웨건 2종의 택시가 지원된다.

차량 모두 좌석은 넓은 편으로 4명까지 탈 수가 있고 웨건에는 대형견을 태울 수도 있다.

 

일본의 한 택시회사가 펫택시 서비스를 시작한다.

 

운전에 지장을 주지 않는 한 케이지에 넣지 않고 안고 타도 된다.

 

차내에는 공기청정기를 설치해 매회 청소기 청소와 오존 탈취도 실시한다.

 

또 유료로 이용할 수 있는 반려동물 음료 등도 준비돼 있다.

 

'펫 119' 서비스의 경우 미리 병원 등록을 해 두면 긴급 시 병원까지 데려다 준다.

 

이 서비스는 펫 만 태우는 일도 가능한데 요금은 30분에 2800엔부터다.

 

보호자가 함께 타는 경우에는 보통 요금이 적용된다.

 

다만 긴급 시를 제외하고 차량 수에 제한이 있으므로 전날까지 예약이 필요하다.

 

또 펫택시를 이용하는 개와 고양이는 병원에서 정기적으로 예방접종을 받고 있는 개체라야 한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