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문닫은 펫숍 앞에서 떼쓰는 개

 

아이가 장난감을 사달라고 가게 바닥에 드러눕는 일은 종종 발생한다.

 

그런데 개가 그런다면?

 

미국의 온라인 매체 매셔블이 이런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소개했다.

 

 

때는 밤 11시. 이미 펫숍의 문은 굳게 닫힌 상태.

 

펫숍 앞을 주인과 지나가던 5살 사모는 펫숍 앞에서 발길을 뗄 줄 모른다.

 

발길을 떼기는 커녕 펫숍에 어떻게 들어갈 수 없을까 오히려 주인을 끌고 간다.

 

아마 닫힌 문 틈으로 새어 나오는 간식의 냄새에 끌린 듯하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