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아이폰은 개나 줘버려?'..아이폰7 8대 사준 中재벌 2세

코코와 최신 아이폰 8대 [출처: 웨이보(아이디 王可可是个碧池)]

 

중국 최대 부호의 아들이 반려견에게 최신 아이폰 8대를 사주며 부를 과시했다고 미국과 중국 현지매체들이 20일 보도했다. 이전에 애플 와치를 줬다가 뭇매를 맞았으나 달라진 것은 없는 모양이다. 

 

중국의 부동산 재벌 완다그룹 왕젠린(王健林) 회장의 외동아들 왕쓰총(王思聰·28)은 중국 최대 SNS 웨이보(微博)에 알래스칸 맬러뮤트 반려견 ‘코코’의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

 

왕쓰총은 웨이보에 코코가 포장도 뜯지 않은 아이폰7 제트블랙 8대를 안고 있는 사진 2장을 올렸다. 혁신적이지 않다는 악평도 받았지만 삼성전자의 신제품 갤럭시노트7 배터리 사고로 톡톡히 재미를 보고 있다. 우리나라엔 아직도 출시가 안 돼 있다.

 

왕쓰총은 그 사진 밑에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에 올리는 자랑거리를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내가 행동하도록 만들었다"고 비꼬았다. 

 

왕쓰총과 코코 [출처: 웨이보(아이디 王可可是个碧池)]

 

아이폰 최신형이 나오면 SNS에서 구매 후기가 올라오는 것을 보고 비아냥댄 것이다. 이에 대한 중국 네티즌의 반응은 대체로 그가 부유한지 알겠으니 자랑 좀 그만 하란 것이다.

 

아이디 ‘Anonymous Mute’를 사용하는 이용자는 “왕쓰총은 진짜 역겹다.”고 비난했다. 아이디 ‘WeChat a906991000’은 “쓰총의 개가 많은 사람들보다 더 나은 삶을 살고 있다.”고 씁쓸해했다. 아이디 ‘xxxibgrosegr’은 “그 폰들은 아마 그의 여자 친구들 모두를 위한 것이겠지.”라고 추측했다.

 

왕쓰총은 지난해에도 코코의 양쪽 발에 개당 1만달러짜리(약 1121만원) 고급 애플 워치를 채운 사진을 올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왕쓰총의 아버지 왕젠린은 중국 최대 부동산개발업체를 경영해, 약 43억달러(약 4조8211억원)의 부를 쌓았다.

 

애플 워치 2대를 발목에 찬 코코.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