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9.11테러 생존견, 올해 17살..여전히 건강"

 

Daily Record 영상 캡쳐

 

미국 9.11 테러 현장에서 살아남은 강아지 ‘코디’가 올해 17세가 됐다고 미국 피플지(誌)가 지난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벌써 15년이 흘렀지만 미국인들에게 9.11 테러는 씻을 수 없는 악몽으로 남아 있다. 

 

주인 팸 파가노는 더 데일리 레코드와 인터뷰에서 “우린 알지 못하지만 코디는 그날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며 “다른 많은 이들처럼 코디도 그날 인생이 바뀌었단 걸 안다”고 밝혔다.

 

코디는 지난 2001년 9월12일 뉴욕 세계무역센터 자리인 ‘그라운드 제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허스키, 저먼 셰퍼드, 래브라도 잡종인 코디는 당시 2살이었다.

 

코디는 한 브루클린 동물보호소로 보내졌지만, 그곳은 구조된 유기견으로 북적였다. 그 후에 세인트 휴버트 동물구조대가 코디를 뉴저지 매디슨 복지센터로 옮겼다.

 

그 복지센터와 멀지 않은 뉴저지 모리스 타운십에 사는 팸 파가노 가족은 반려견 입양을 결정했다. 보호소에 주인을 잃은 개들로 넘쳐난다는 소식을 듣고 결심했다.

 

파가노는 매디슨 복지센터에서 2살 난 코디를 만나고, 첫 눈에 사랑에 빠졌다. 9.11 테러 충격에 빠진 가족은 코디 덕분에 빠르게 회복했다.

 

그녀는 “9.11 테러 직후 아이들에게 좋은 기분 전환이 됐다”며 두 아들 피터와 토미가 코디 덕분에 충격에서 회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파가노는 “며칠간 세계무역센터 잔해와 연기가 보였고, 이웃을 잃었다”며 “그 당시 코디가 가족의 중심이 돼” 슬픔을 이겨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코디는 당시 충격으로 여전히 계단을 오르지 못한다고 한다. 하지만 코디는 파가노 가족의 자택 앞마당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

 

팸의 남편 샘 파가노는 “그 운명적인 날의 기념일이 다가오면서, 우리는 코디와 함께 지낸 15년을 감사한다”며 “코디는 우리에게 사랑과 삶을 가르쳐줬다”고 전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