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해외
  • 해외

     

2주전 사라진 개..`주인 장례식에 돌아와`

주인 관 옆에 누운 베이런(빨간 원)

 

멕시코에서 사라진 반려견이 주인의 장례식장에 나타났다고 미국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7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 주말 멕시코 누에보레온주(州)에서 몬테모렐로스시(市) 외곽에서 도냐 로살바 키로스의 장례식이 열렸다. 키로스의 가족들이 애도하던 중에 예기치 못한 손님을 발견했다.

 

바로 키로스가 소중히 아낀 반려견 ‘베이런’이었다. 베이런은 보름 전 키로스의 집에서 사라져 소식을 알 수 없던 상황이었다.

 

키로스는 그녀의 농장에서 베이런과 함께 살았지만, 몇 개월 전 암에 걸려, 자신을 돌봐줄 친척집으로 이사했다.

 

주인 키로스는 암 투병 중에도 혼자 남은 베이런을 돌보기 위해 자주 농장을 찾았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되자 더 이상 농장으로 갈 수 없었다.

 

키로스는 친척에게 농장에 가서 베이런을 돌봐달라고 부탁했다. 친척은 농장에 갔지만, 베이런을 볼 수 없었다. 베이런이 사라진 것이다. 아무도 베이런이 어디로 갔는지 알지 못했다.

 

주인의 마지막 모습을 보는 베이런

 

베이런이 사라지고 2주 지나, 키로스는 세상을 떠났다. 그리고 농장에서 수㎞ 떨어진 장례식장에 베이런이 나타난 것.

 

장례식장 직원은 보통 동물을 안에 들이지 않았다. 하지만 베이런이 장례식장 문 앞에서 울부짖고 문을 긁어대는 통에, 직원이 베이런을 장례식장 안으로 들였다.

 

베이런은 키로스의 관 옆에 누워 애도했다. 그리고 친척들이 관 속 키로스를 보려고 다가가자, 베이런도 따라서 일어서 함께 키로스의 마지막 모습을 바라봤다.

 

장례식장 주인은 “이런 경우를 본 것은 처음이라 모두 놀랐다”며 “어떻게 주인이 죽은지도 모르던 동물이 주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기 위해 혼자 왔는지 모두 놀랐다”고 말했다.

 

베이런의 이야기가 멕시코 현지 언론에 실렸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