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기대 모으는 반려동물 용품추천 벤처

유니스트 벤처 1호 엔스푼즈, 미 벤처캐피탈서 1억원 유치
딥러닝 기술 활용 상품 추천..구매까지 연결

 

개와 고양이는 사람 말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어떤 사료나 물건을 쓴 뒤 반응을 알기란 꽤나 어렵다. 반응을 알기만 하면 참 좋을텐데.

 

이런 생각을 사업화해보겠다고 나선 대학생 벤처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유니스트(울산과학기술원) 학생 창업 벤처기업 1호 엔스푼즈(대표 이기혁)가 미국 벤처캐피탈로부터 1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사진: 유니스트

 

엔스푼즈는 유니스트 에너지·화학공 4학년 이기혁 대표가 2011년 창업한 유니스트 1호 학생 창업 벤처다.

 

현재 이 대표를 포함해 6명의 유니스트 학생들이 활동 중이며, 사용자의 상품 후기를 분석해 반려동물의 특성에 적합한 맞춤 제품을 추천하는 분석툴을 개발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상품 후기 분석에는 컴퓨터가 데이터를 분류하는 딥러닝 기술이 활용된다.

 

구매자가 반려동물의 종류, 나이, 병력 등 특이사항이 포함된 제품 후기를 작성하면 반려동물의 특이사항을 기준 삼아 제품 후기를 분류한다.

 

구매자는 분류된 제품의 긍정 및 부정적 정보를 제공받고, 반려동물의 특성에 적합한 제품을 확인한 후 구매할 수 있다.

 

판매자와 구매자 간의 상호 네트워킹을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허브인 '커머스 플랫폼'(Commerce Platform)을 구축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해외 투자 유치는 미국 투자회사 스트롱 벤처스(Strong ventures)가 지난 4월 먼저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트롱벤처스는 유니스트와 함께 '유니스트롱'(UNISTRONG)이라는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배기홍 스트롱벤처스 대표는 "반려동물 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해마다 두 자릿수의 성장을 보이는 유망한 산업 분야"라며 "급성장하는 반려동물 시장에서 엔스푼즈의 역량이 빛을 발하면 엄청난 부가가치가 예상돼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생각 외로 많은 해외 업체들이 한국 시장의 진출을 원하고 있으나 국내 반려동물 시장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분석툴의 개발은 물론 다양하고 우수한 해외 브랜드의 국내 시장 진출을 도와 불황 속에서도 활황 중인 반려동물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엔스푼즈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오디오북과 모바일 광고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사업했으며, 2011 전국 소셜벤처대회 대상, 글로벌 K스타트업 방송통신위원장상, 2012 대한민국 인재상 등을 수상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