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우리집 업냥이가 길냥이 친구를 데려왔다

30대 자취남의 본격 업냥이 집사 적응기

 

 

 

안녕~ 난 혼자 자취하는 30대 자취생.

 

이번 여름 길 잃은 흰 고양이를 데려다가 ‘썰이’라고 이름 붙이고 키우고 있어.

 

 

 

처음 봤을 때는 눈병에 허피스에... 썰이도 나도 고생 좀 했지.

 

지금은 많이 좋아졌어.

 

 

 

길생활을 오래해서 그런지 썰이는 그 드물다는 산책냥이야.

 

그래서 혹시 우리 동네에 원래 주인이 살면 찾아주려고 밤마다 산책을 시켜.

 

 

 

  

근데 얘가 넉살이 엄청 좋아.

보통 고양이들은 다른 고양이 보면 경계를 하잖아?

 

근데 썰이는 일단 다가가. 그리고 옆에 앉아. 그냥 쳐다봐.

그걸 그 똑같은 냥이를 볼 때마다 계속하는 거야.ㅋㅋ

 

 

   

작업의 정석이라고나 할까?

마치 어린왕자에서 어린왕자와 여우가 친해지는 것처럼.

 

 

  

 그러다가 결국 동네 냥이 3~4마리하고 친해져서

맨날 보면 달려가서 인사도 하고, 장난도 치고 그러더라.

 

  

 

그중에 베프인 봉구라는 애가 있어.

 

 

 

봉구는 봉구 아빠 때부터 나한테 밥 얻어 먹고 다닌 고양이야.

 

한동안 안 보인다 했더니…

다른 집에서 밥 얻어먹고 잘 지내고 있더라.

 

보통 우리가 산책 가는 길에 마중을 나와서 같이 산책을 하지.

  

 

 

한 2주 전인가?

우리 썰이가 방충망을 뚫고 혼자 외출을 감행한거야.

 

 

 

그리고선 이 멍충한 똑똑이가

한 3~4시간 있다가 집을 찾아오긴 했는데…

 

ㅋㅋㅋㅋ

봉구를 데려왔어.

 

 

 

봉구 녀석 넉살 좋게 뚜벅뚜벅 들어오더니

썰이 장난감도 뺏고, 밥도 뺏어 먹고

 

 

 

심지어는 캣타워도 뺏어서 잠을 자더니

아침이 되니 쿨하게 나가더라.

  

 

 

 그 후부터 썰이랑 산책 나가면 같이 놀다가

당연한 듯이 내 방에 먼저 들어와서

 

썰이랑 놀다가 밥도 뺏어먹고

그리고 밤잠 푹자고 아침이 되면 나가.

 

하...내 방이 게스트 하우스인줄 아나 봐...

 

 

 

이 뻔뻔한 넘을 어쩌지.

 

원래 숫고양이는 서로 만나면 싸우는 게 정상인데.

둘 다 왜 이리 넉살이 좋지.

 

 

 

맨날 쿨쿨 자다가 서로 레슬링 하면서 놀아

 

 

 

언제까지 올진 모르겠지만

올 겨울 추위라도 피하고 떠났으면 좋겠다 싶어.

 

다음에 기회 되면

썰이 여친 ‘예쁜이’ 얘기도 해줄게.

 

 

 

<본 이야기는 노트펫 독자의 사연과 사진, 동영상을 재구성했습니다.>

이진주 기자 pearl@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