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떠돌이 '올드 쉽독' 출현에 제2의 하트되나 조마조마

14일 강원도 춘천의 한 마을에서 발견된 올드잉글리쉬쉽독. 페이스북 캡쳐

 

강원도 춘천의 시골마을에서 주인 없이 떠도는 올드 잉글리쉬 쉽독이 발견됐다.

 

이 쉽독을 바라보는 이들은 혹시나 지난달 발생했던 취식 사건이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조마조마해야 했다.

 

다행히 쉽독은 활동가에 의해 구조돼 임시보호되고 있는 상태. 다만 주인이 나타나지 않아 자칫 새 가족을 찾아야 할 지도 모르는 상태다.


14일 정오가 지나 SNS에 떠돌이 올드 잉글리쉬 쉽독의 이야기가 올라 왔다.

 

최초 발견 당시 밭에 누운 채였고, 몸이 불편해 몇 미터 가지 못해 주저 앉고 했다. 

 

배가 고팠는지 발견자가 챙겨준 사료를 허겁지겁 먹기도 했다.

 

이 쉽독의 이야기를 본 이들은 전라북도 익산에서 떠돌다 결국 인근 주민들에 의해 취식 당했던 쉽독 하트의 일을 떠올렸고 안타까움은 배가됐다.

 

구조돼 임시보호받고 있는 올드잉글리쉬쉽독. 안정을 찾았으나 칩이 없어 주인을 알 수 없는 상태다.

 

다행히 이 개는 오랜 기간 500마리 넘는 유기견을 구조해온 활동가(카카오스토리 아이디 WAA좋은사람)에 의해 구조돼 임시보호를 받고 있다.

 

이 활동가는 "집에서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듯하고 나이는 6세 이상으로 보인다"며 "다행히 안정을 찾아가고 있고 동물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후에는 훈련소로 장소를 옮겨 보호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우선은 주인이 이개를 찾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입양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올드잉글리쉬쉽독을 알고 계신 분은 카카오스토리 WAA좋은사람 님에게 알려주시면 됩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