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제발!' 화재 현장서 강아지 심폐소생술하는 119대원들

지난 24일 서울 역삼동에서 발생한 화재현장에서 구조된 개에게 119구조대원들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119구조대원들이 화재 현장에서 구조한 개를 살리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하는 동영상과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이나 영국 등 반려동물 선진국이 아닌 바로 우리나라다. 

 

지난 24일 오전 서울 역삼동 한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다행히 집안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진화 작업을 벌이던 중 집안에서 말티즈 한 마리가 발견됐다.

 

말티즈는 불이 난 집에서 어떻게 할 줄 몰라 하우스에서 꼼짝않고 있었다. 

 

 

119구조대원들이 이에 구조에 나섰으나 말티즈는 연기에 질식해 있었다.

 

사람에서와 마찬가지로 대원들이 응급처치에 나섰고, 대원 2명이 한 조가 돼 한 명은 흉부를 압박하고 한 대원은 인공호흡을 실시했다.

 

하지만 연기를 너무 많이 마신 탓인지 이 말티즈는 의식을 찾지 못하고 결국 숨졌다.

 

강남소방서 관계자는 "구조대원들이 구조했을 때는 숨이 약간만 붙어 있었다"며 "10분 넘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돌아오지 못했다"고 안타까워했다.

 

해외에서는 소방관들이 화재 현장에서 구한 동물들을 살리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교육받을 정도로 낯설지 않은 광경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반려동물을 구하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한다는 것이 이번 일을 통해 새삼 알려지게 됐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