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정용진 부회장 "여우와 나"

 

"여우와 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이다.

 

에버랜드에 가서 대표적인 사막여우인 페넥여우를 안고 사진을 찍었다. 

 

소설 '어린 왕자'에 등장하는 바로 그 여우다. 여우 중에서도 가장 작은 종에 속하지만 그래도 여우답게 야생에서 쥐, 작은새, 도마뱀, 곤충 등을 사냥하는 포식자다.

 

야행성으로 모래에 구멍을 파고 집단으로 산다. 발바닥의 털은 뜨거운 모래 위를 잘 걸을 수 있게 해주고 털이 수북한 꼬리는 사막의 모래바람을 막아주는 방패 역할을 한다.

 

다만 페넥여우는 멸종위기 종으로 개인은 키울 수 없도록 돼 있다.  

 

에버랜드는 매해 특정한 달을 골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가까이에서 볼 수 있을 듯하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