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동물과 함께 행복하게 사는 서울 만들어요"

 

서울시가 주최하고 7개 동물보호시민단체 7곳이 함께한 '동물과 함께 사는 서울'이 성황리에 끝났다.


이번 행사는 10월 4일 세계 동물 보호의 날을 맞아 4일부터 7일까지 서울 시민청 지하1층 로비에서 열렸다.

 


카라, 동물자유연대, 한국동물보호교육재단, 케어 등 7개 동물보호시민단체들이 각자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활동을 소개했다.

 

비건빵 시식회, 유기동물을 위한 바자회, 동물 모양 무료 공예 체험 행사, 길냥이 퀴즈 대결 등 지나던 시민들의 발길을 잡기에 충분했다. 

 

반려동물을 넘어 농장동물, 전시동물, 유기동물, 길고양이 등 우리 사회에서 함께 숨쉬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다양한 동물에 대한 정보와 보호 활동 등을 폭넓게 소개, 시민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팅커벨프로젝트에서는 실제 입양을 기다리고 있는 유기동물의 사연이 적힌 사진을 나눠줘 눈길을 끌었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솔직히 동물학대나 유기동물의 이야기는 충분히 나오고 있지만, 농장동물이나 전시동물에 대해서는 생각 해보지 않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좀 더 많은 동물보호 활동들이 있다는 점을 배우고 간다"고 말했다.

이진주 기자 pearl@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