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간단한 수술이라더니'..한꺼번에 3마리 잃은 보호자

고민고민에 3마리 성대수술
1주일새 모두 패혈증으로 숨져
해당 동물병원선 나 몰라라

 

"동물병원에서는 중성화수술 다음으로 간단한 수술이라고 장담했죠. 그런데 지금 그 세 아이들은 죽고 제 곁에 없네요."

 

고민고민 끝에 성대수술을 받게 했다가 3마리의 반려견을 한꺼번에 잃은 보호자의 사연이 분노와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블랙 포메라니안 까미와 범이, 말티즈 솜이와 뭉치 이렇게 4마리의 반려견을 키우던 20대 유모씨는 지난달 중순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그는 '동작·관악구 강아지 산책모임'의 회장으로 활발히 활동해 왔고, 네 아이를 모델로 한 강아지 의류 사업을 해왔다. 그와 네 마리의 일상은 그가 운영해온 블로그 속에 고스란히 담겼고, 다른 이들을 즐겁게 해줬다.

 

그런데 어쩔 수 없는 일이 하나 있었다. 

 

유기견 한 아이를 포함해 이 네 마리를 데려오기까지 '무슨 일이 있어도 내 곁에서 버리지 않고 잘 키우겠다'고 다짐했지만, 도리가 없었다.

 

바로 짖음 문제였다. 짖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훈련도 시켜보고, 심지어 논란이 커지고 있는 짖음 방지기까지도 시도해봤지만 소용이 없었다. 계속되는 이웃들 민원(그중에는 암 환자도 있었다)에 이사도 세 번씩이나 했지만 사정이 달라지지 않았다.

 

결국, 지난달 19일 오전 9시30분 네 마리 중 셋을 동물병원에 맡겼다. 동물병원 문을 열고 들어가는 마지막 순간까지 '이걸 정말 해야 할까' 고민하다 내린 결정이었다.

 

'중성화 다음으로 간단한 수술'이라는 수의사의 설명에 결단을 내렸다. 그런데 그 결과는 간단하기는커녕 되돌릴 수 없는 결과를 낳았다. 그리고 이제, 그의 곁에는 수술을 받지 않은 블랙 포메라니안 까미 한 아이만 남았다. 

 

지난달 18일 정기 산책모임에 데리고간 까미. 성대수술 준비로 데리고 가지 못했던 범이, 솜이, 뭉치는 수술 뒤에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넜다. 

 

모든 일은 수술을 받은 뒤 단 1주일 만에 일어났다.

 

수술 당일. 두 아이는 1시간 만에 수술이 끝났지만, 다른 아이는 의아하게도 5시간이나 걸렸다. 하지만 병원 측에서는 잘됐다고 했다. 항생제 주사만 맞으면 끝이라고 했다.

 

사흘 후인 지난달 22일 밤, 한 아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또 다른 한 아이는 24일, 그나마 잘 버텨주던 나머지 한 아이도 일주일째 되는 26일 아침 유모씨 곁을 떠나갔다.

 

블로그 사연 보러가기

 

사망 원인은 수술 후 염증. 기가 막히게도 세 마리 모두 수술 과정에서 생긴 농이 제대로 조치되지 않았다. 이 농은 장기로 들어가 폐렴을 거쳐 패혈증으로 번졌다.

 

보호자 유모씨는 "(맨 처음 죽은 범이는) 성대수술 부위에 염증이 생겨 터져 나왔다. 거기에 병원에서 기도를 닫지 않는 바람에 농이 장기 안쪽까지 스며들어 폐렴과 패혈증으로 번진 것이라는 설명을 다른 동물병원에서 들었다"고 말했다.

 

세 마리가 한꺼번에 무지개다리를 건너기까지 수술을 했던 동물병원의 후처치는 다시 생각하기 싫을 정도였다.

 

소독도 제대로 되지 않은 인두로 수술 부위를 그대로 지지는 등 일반인이 보기에도 비위생적이었다.

 

말티즈 뭉치와 솜이의 생전 모습. 오른쪽은 수술 당일의 모습이다.

 

그나마 이런 후처치도 아이들을 제대로 치료하지 못했다. 일이 커지자 손을 놔버렸다. 상태가 악화할 대로 악화해 급히 24시간 동물병원에 달려갔지만 유모씨가 할 수 있는 일은 아이들이 죽어가는 것을 그저 지켜보는 것뿐이었다.

 

유모씨는 "첫 아이가 죽을 때만 해도 다 내가 잘못했나 보다고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며 "보상? 위로? 다 필요 없고, 남은 아이들이라도 제발 살려달라고 애원했건만 동물병원측에서는 어떠한 책임도 질 생각이 없었다"고 울음을 터뜨렸다.

 

그는 현재 변호사를 선임하고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유모씨는 "단지 한 아이라면 어떻게 가슴에 묻고 갈 수도 있겠지만, 일주일 사이에 세 아이를 떠나 보냈다"며 "소송이라도 걸어서 책임지게 하려 한다. 하늘나라로 떠난 범이, 솜이, 뭉치를 위해서라도 꼭 이기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간장이횽 2016/10/24 14:21:45
    규모가 영세한 동물병원들의 경우 감시하는 사람이 없으니 매뉴얼이 엉망인 곳들이 많은것 같아요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