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유기견과 함께 공원을 걸어보세요”

서울시 ‘경의선 숲길공원’과 ‘원당공원’에서 30일부터 11월까지 평일 점심시간에 유기견과 함께 산책하고, 입양상담도 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를 진행할 시민 단체를 공모하여 ‘(사)위드햅’과 ‘팅커벨프로젝트’를 선정하고, 각각 단체에서 ‘경의선 숲길 공원’과 ‘원당공원’에서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시민들이 유기견과 산책할 때 자원봉사자가 동행해 동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유기견 입양을 원할 경우 입양 상담도 진행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유기견은 사전에 건강 검진과 예방 접종을 모두 마쳐 건강하며, 이번 산책 행사를 통해 새로운 가족과 맺어지면 중성화 수술과 동물 등록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노트펫   <사진출처 : 서울시>


유기견과 공원에서 산책을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별도 참가비는 없다. 다만, 유기견을 입양할 경우에는 책임 입양비(5~10만원)를 해당 시민단체에 기부해야 한다. 입양자가 낸 책임 입양비는 전액 유기 동물을 구조하고 치료하는데 사용한다.


매회 산책에 참여하는 유기견은 10마리 내외로 11월까지 총 32회가 열리며 약 100여마리 유기견이 시민과 만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 행사를 통해 유기견이 더럽거나 병에 걸렸을 것이라는 편견을 없애고, 더불어 평소 걷는 시간이 많지 않은 직장인들에게는 동물과 함께 걸으며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힐링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 의식이 높아지면서 유기동물이 감소 추세지만 여전히 연간 9천 마리 정도가 버려진다.”면서 “이번 행사에서 유기견과 산책도 하고 입양을 통해 버려진 동물에게 또 한번의 삶을 선물하는 의미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건희 기자 com@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