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서울서 하루 15마리꼴 길고양이 로드킬

 

서울에서 하루 15마리꼴로 고양이 로드킬(road kill)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서울시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제출한 '2014∼2016 로드킬 등 동물 사체 수거·처리 실적'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서울 시내에서 로드킬로 숨진 동물은 총 1만736마리였다.

 

고양이가 단연 압도적이었다. 2년 반 동안 전체 로드킬의 80%에 달하는 1만3604마리의 고양이가 차에 치여 숨졌고, 이를 환산하면 하루에 15마리꼴이었다.

 

개는 이 기간 9% 가량인 1517마리로 하루 1.67마리꼴로 로드킬 사고를 당했다. 멧돼지와 노루, 새 등 기타 동물은 11%인 1915마리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4년 7465건, 지난해 6065건, 올들어서는 3506건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동물사체처리기동반을 가동, 도로 위나 주변에서 발견된 동물의 사체를 처리하고 있다.

 

대부분은 종량제 봉투에 담기거나 일반폐기물 처리 방식에 따르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