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국내
  • 국내

     

[Cat story] 우아한 롱헤어 ‘페르시안’

 

 

저는 페르시아와 아프가니스탄이 원산지인 페르시안 고양이라 합니다.

 

원래는 앙고라 고양이라고 불렸는데 순종의 장모종 고양이로서는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18세기에 유럽에, 19세기 말에는 미국에도 전해졌어요. 저는 대표적인 장모종으로 몸 전체에 가늘고 긴 털이 풍성하게 나 있는데 특히 가슴의 장식털이 풍부하지요.

 

폭이 넓은 얼굴은 둥글고 볼은 통통하며, 큰 눈은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데 코는 폭이 넓고 납작하며 들창코인 경우도 있어요.

 

얼굴이 둥글어서 상냥하고 친절한 느낌을 주지요. 성질이 온순하고 조용하며 점잖고 우아합니다.

 

놀기를 좋아하지만 활동적인 편은 아니어서 높이 뛰거나 나무 타기 등 움직임이 많은 놀이를 즐기지는 않아요.

 

하지만 저는 다른 동물이나 가족과도 잘 지내는 우호적인 고양이랍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